[2019 서울모터쇼]기술의 '닛산' , 한번 더 변신한 신형 '알티마'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9 서울모터쇼]기술의 '닛산' , 한번 더 변신한 신형 '알티마' 공개

닛산이 28일 '2019 서울모터쇼' 언론공개 행사에서 완전변경 6세대 모델 '올 뉴 알티마'를 한국에 첫 공개했다.

이날 허성중 한국닛산 대표는 “닛산은 새로운 기술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선보여 왔다”며 “완전히 바뀐 알티마는 닛산의 새로운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형 알티마는 완전히 새로워진 엔진을 탑재했다. 세계 최초로 양산형 가변압축비 엔진인 '2.0리터 VC-터보 엔진'으로 탑재했다. 이에 따라 고성능 발휘는 물론이고 8:1에서 고효율을 위한 14:1까지 엔진의 압축비를 조정해, 보다 강력한 성능과 고효율 연비를 동시에 구현해낸다.

여기에 기본 2.5리터 직분사 가솔린 엔진의 가동범위를 80% 이상으로 재설계해 소음진동(NVH) 및 연비를 개선시킨 것은 물론, 이산화탄소 배출량까지 감소시켰다는 설명이다.

신형 알티마의 내외관 디자인도 새로워졌다. V-모션 2.0 컨셉에 기반으로 이전보다 역동적이고 세련된 모습을 담았다. 이전 세대 모델과 대비해 더 낮아진 전고, 길어진 전장, 넓어진 전폭을 통해 전체적으로 더욱 날렵하고 스포티한 외관을 완성했다.

인테리어에는 닛산 고유의 디자인 언어인 글라이딩 윙이 적용됐으며 수평적인 이미지의 인스트루먼트 패널로 보다 개방된 느낌과 모던한 인상을 선사한다. 6세대 알티마는 올 여름에 국내 출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닛산 부스에서는 준중형 SUV '더 뉴 엑스트레일', 전기차 최초로 누적 판매량 40만대를 돌파한 월드 베스트셀링 전기차 '신형 리프' 등 닛산의 대표 라인업도 함께 공개했다.

허성중 대표는 “신형 알티마와 신형 리프를 이번 모터쇼 메인 모델로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라며 “전시 차량 외에도 닛산만의 브랜드 가치 및 방향성을 느끼실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