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DN, 전력 빅데이터 분석·시각화 솔루션 'K-GIS'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력 빅데이터를 시공간 분석하는 동시에 시각화하는 솔루션이 개발됐다. 전력기업이 합리적 의사결정을 하는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한전KDN(사장 박성철)은 전력시장 현황을 파악하고 해결하기 위해 시공간 분석이 가능한 지리정보시스템(GIS) 솔루션 'K-GIS'를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K-GIS는 최신 기술을 융복합해 대용량 공간정보를 저장·분석하고 다양한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개방형 웹 GIS 플랫폼이다. 빅데이터 분석으로 전력수요와 설비수명을 예측해 고품질 전력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체계적 설비관리를 지원한다.

K GIS 솔루션 구성도
<K GIS 솔루션 구성도>

K-GIS는 대용량 공간정보를 실시간 분석해 분산처리하는 자바기반 프레임워크 '하둡' 기반으로 꾸려졌다. 솔루션은 지리 빅데이터(GBD)를 포함해 지리공간서버(GSS), 지리웹서버(GWS), 데스크톱, 특수 추출 변형 로드(SETL), 맵싱크, 백터 타일 서버(VTS) 등 7개 제품군으로 구성됐다.

한전KDN 관계자는 “최근 한전이 K-GIS를 성공적으로 도입, 완료했다”며 “전력 분야에서 발생되는 다양하고 복잡한 데이터를 GIS 솔루션과 융합해 시각화하는 서비스에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전은 스마트 재난관리통합시스템, 광케이블 통합운영관리시스템, 저압 AMI 서버시스템에 K-GIS 솔루션을 도입했다.

한전KDN은 수요 증가에 발맞춰 K-GIS 공간빅데이터 분석과 시각화 기술을 활용해 부하예측과 같은 새로운 전력서비스를 지속 제공할 계획이다.

이경민 산업정책(세종)전문 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