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작년 적자 300억원대로 줄여...연거래액 5조원 돌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위메프가 지난해 적자 폭을 전년 대비 30억원 가량 줄이며 3년 연속 손익 개선에 성공했다. 연 거래액은 전년 대비 30% 늘리며 외형 확대를 이어갔다.

위메프는 2018년 실적 최종 집계 결과 영업손실 390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연간 거래액과 매출은 각각 5조4000억원, 4294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손실은 2017년 417억원과 비교해 6.4% 줄었다. 지난해 6월 포괄임금제를 폐지하면서 추가 인건비, 초과근무 수당 등으로 340억원에 달하는 비용이 늘어난 것을 감안하면 안정적 손익구조를 구축했다. 당기순손실은 전년 대비 7.3% 감소한 441억원이다.

연거래액은 전년 4조2000억원에서 1조2000억원(28.6%) 증가했다. 지난 2013년 7000억원 거래액과 비교하면 5년간 8배 가까이 성장했다.

위메프, 작년 적자 300억원대로 줄여...연거래액 5조원 돌파

위메프 관계자는 “판매 수익 대부분을 가격을 낮추는데 다시 투자해 직접적 고객 혜택을 강화한 결과 수익 개선과 외형 성장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면서 “한자릿 수 영업손실률을 기록하면서 손익관리를 할 수 있는 재무 구조를 형성했다”고 설명했다.

위메프는 지난해 선택과 집중 전략을 추진하며 중개 사업을 강화했다. 일부 직매입 사업을 정리하면서 물류, 배송 비용을 줄이는데 힘을 쏟았다. 위메프 전체 매출 가운데 직매입 비중은 2017년 53.7%에서 작년 29.3%로 감소했다. 중개 방식 판매수수료 매출은 전년 대비 38.7% 성장한 3024억원이다.

박은상 위메프 대표는 “고객에게 직접적 혜택을 줄 수 있는 가격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면서 “더 많은 중소 협력사가 성공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