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부산정보고속도로' 초고속으로 높인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부산시가 시 행정서비스망 전송속도를 초고속으로 높인다.

부산시는 민간투자사업(BTL)으로 '부산정보고속도로 시설 고도화 구축 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3일 우선협상대상자인 시민행복서비스주식회사(대표사 KT)와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이달 안에 사업 실시계획을 승인하고 공사에 착수해 10월에는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사업을 완료하면 부산시 행정망과 서비스망 전송속도는 기존 2Gbps에서 40Gbps로 20배 증가한다.

시는 이번 사업에 145억원을 투입, 선로 이원화를 위해 광케이블 65㎞를 추가 포설하고 전송장비 655식과 네트워크 장비 1049대를 설치한다. 망운영센터도 리모델링한다.

추승종 부산시 스마트시티추진과장은 “부산정보고속도로는 부산시 행정과 대민서비스를 제공하는 핵심 통신망”이라면서 “이번 고도화를 기점으로 다양한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민행복서비스주식회사는 KT와 한스콤정보통신, 엔컴, 재무 투자자 다비하나BTL전문투자형사모투자 펀드로 구성됐다.

부산정보고속도로는 시, 사업소, 구· 군, 동주민센터 등 산하 행정기관 네트워크를 연결해 행정업무와 대민서비스를 제공하는 부산 자가정보통신망이다. 2008년 국내 첫 BTL사업으로 추진해 KT와 부산 시·군·구·사업소·동주민센터 등 319개 행정기관을 광케이블(1277㎞)로 연결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