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한국 최저임금인상·주52시간근무제, 필요시 보완·개선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S&P 연례협의단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S&P 연례협의단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국제신용평가사 S&P의 연례협의단은 우리나라의 최저임금 인상, 주52시간 근무제와 관련 “정책 효과를 보면서 필요시 보완·개선으로 장기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절히 대응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한국을 방문한 S&P 연례협의단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만나 “최저임금 인상, 주52시간 근무제 정책이 국민 삶의 질 개선에 긍정적 측면이 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S&P는 한국의 견조한 경제지표, 정부의 경제발전 의지와 정책방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러한 점이 한국의 높은 국가신용등급을 유지하는 기반이라고 밝혔다. 다만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는 국가신용등급 상향의 장애요인으로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추가경정예산안 방향에 대한 S&P측 질문에 홍 부총리는 “미세먼지 문제의 조기 해소, 경기 하방 리스크의 선제적 대응을 위한 추경”이라며 “4월 하순경 국회 제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S&P는 이날 발표한 아시아·태평양 분기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을 종전 2.5%에서 2.4%로 낮췄다.

S&P는 한국 경제에 대해 “전자 분야 부진과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 보고서 영향을 둘러싼 불확실성 등으로 전반적 대외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기업 구조조정과 노동시장 부진 등으로 내수도 강하지 않다”며 “이러한 요소로 인해 한국의 인플레이션은 목표치를 상당히 하회할 것”이라고 밝혔다.

S&P는 “한국은행이 완화적 성향을 유지할 가능성이 있으며 올해 잠재적으로 금리를 한 차례 인하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