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대한민국 '4월 3일' 5G 스마트폰 세계최초 상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단독]대한민국 '4월 3일' 5G 스마트폰 세계최초 상용화

우리나라가 4월 3일 밤 11시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을 상용화했다. 당초 예정한 5일에서 이틀 앞당긴 일정이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삼성전자는 5세대(5G) 이동통신 요금제는 물론이고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 출시 준비가 완료된 만큼 더 이상 늦출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는 후문이다.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 상용화를 확고히 하려는 포석이다.

이통 3사와 삼성전자는 3일 오후 일정을 전격 수정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협의, 5G 스마트폰 상용화 일정을 앞당겼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삼성전자는 3일부터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를 출시하고, 가입자를 모집한다. 이통 3사는 3일 오후 11시 가입자 접수를 시작하고 4일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석해 1호 가입자를 기념·축하하는 대대적 이벤트도 마련한다.

이통 3사는 5G 데이터 완전무제한 등 파격적인 요금제를 앞세워 5G 1호 가입자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5G 가입자 유치 경쟁에 돌입한다.

4일 갤럭시S10 5G 판매는 이통 3사 주요 거점을 중심으로 시작된다.

앞서 이통 3사는 이용자가 5G 스마트폰을 이용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 구축을 완료하고, 서비스도 준비했다. 세계에서 가장 많은 10만개 이상 기지국을 구축했다. 4일부터 서울시를 비롯 전국 85개 주요 시에서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5G 속도는 2.2Gbps에서 최대 2.7Gbps로, LTE에 비해 갑절 이상 빠르다. 가상·증강현실(VR·AR), 클라우드 게임, 초고화질(UHD) 영상 등 초실감미디어를 자유롭게 활용 가능하다.

이통 3사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 통신사로, 삼성전자 갤럭시S10 5G는 화웨이와 샤오미, 모토로라 등 추격을 따돌리고 명실상부한 세계최초 5G 스마트폰 타이틀을 획득하게 됐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는 일반 이용자가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진정한 의미의 세계최초 5G 상용화 국가로 기록된다. 5G 서비스 세계 최초 상용화는 핵심 국정과제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노력이 결실을 맺게 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G 상용화가 단순 이벤트에 그치지 않도록 산업 전략을 본격 가동한다. 4월 8일 '코리아 5G데이'에서 5G플러스 전략을 공개한다.

3일 국회 4차산업혁명특별위원회에 참석한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5G 상용화 성과가 4차산업혁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공공에서 시작해 민간·산업 분야로 확산하는 5G 전략을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