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5G 스마트폰 1호 고객 탄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유플러스 5G 1호 고객 카레이서 서주원, 방송인 김민영 부부와 황현식 LG유플러스 부사장이 5G 스마트폰 개통 직후 기념촬영했다.
<LG유플러스 5G 1호 고객 카레이서 서주원, 방송인 김민영 부부와 황현식 LG유플러스 부사장이 5G 스마트폰 개통 직후 기념촬영했다.>

LG유플러스는 서울 종로직영점에서 3일 밤 11시 모델 겸 방송인이자 U+5G 서비스 체험단 '2019 유플런서' 김민영 씨(여, 29세)와 남편 카레이서 서주원 씨(남, 26세)의 '갤럭시 S10 5G'를 개통, 5G 1호 고객이 됐다고 밝혔다.

5G 1호 고객 김민영 씨는 “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세계 첫 5G 상용화 날에 남편과 '5G 1호 부부 가입자'가 되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벅차고 기쁘다”라며 “LG유플러스 5G가 일상을 바꾼다고 하는데 1호 개통 고객이 된 순간 인생이 바뀐 기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LG유플러스는 1호 고객에게 갤럭시 S10 5G 단말에 '갤럭시 탭 S4'을 추가로 제공하고, '5G 프리미엄 요금제(월9만5000원)'를 12개월 무상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5G 상용화 준비에 마지막까지 만전을 기해 일반 고객 개통은 5일 개시한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부사장은 “안정적 5G 네트워크 품질과 전국망 구축은 기본이고 고객이 실제로 즐길 수 있는 게임, 스포츠, 연예, 웹툰, 공연에서 국내외 1위 업체들과 독점 계약해 차원이 다른 AR, VR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라며, “압도적인 U+5G를 주위에 자신 있게 추천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