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이통3사, 세계 최초 5G 서비스 동시 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과기정통부 “이통3사, 세계 최초 5G 서비스 동시 개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일 밤 11시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동시에 각사별 1호 가입자를 대상으로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을 개통, 5G 서비스를 공식 개시하였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지난 해 12월 1일 5G 전파발사와 동시에 이통3사가 동글 단말을 통해 기업고객 대상 5G 서비스를 개시했다.

이어 세계 어느 나라보다 앞서 5G 스마트폰을 출시, 세계 최초 스마트폰 기반 5G 상용화를 달성하게 됐다.

과기정통부 “이통3사, 세계 최초 5G 서비스 동시 개시”

당초 5일부터 5G 서비스가 개시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5G 스마트폰 출시, 서비스 이용약관 마련 등 상용화 준비가 예상보다 조기에 완료된 상황에서, 정부와 이통3사, 제조사는 5G 상용화 시점을 더 이상 늦출 필요가 없다는 취지에 공감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5G 상용화 시점도 당초 계획보다 이틀 앞당길 수 있게 됐다.

과기정통부 “이통3사, 세계 최초 5G 서비스 동시 개시”

이통3사는 초기 4G와 유사하게 서울, 수도권과 일부광역시 등 주요 도시 인구 밀집지역을 위주로 5G 서비스를 우선 개시한다.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5G 네트워크 구축을 확대해 올해 말에는 전국 85개시의 인구밀집지역에서 5G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민관이 합심해 달성한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통해 우리나라가 명실상부한 정보통신 최강국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하게 되었다” 면서, “오늘이 있기까지 산업계, 연구계, 학계 등 모든 관계자 노력과 헌신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5G는 자율주행, 무인로봇, 홀로그램 등 그동안 상상 속에서만 머물던 서비스를 현실에서 실현하고, 다양한 산업과 융합을 통해 새로운 혁신과 부가가치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나라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통해 1등이 시장을 선점해 나가는 5G 시대를 다른 나라 보다 앞서나갈 수 있게 된 만큼, 세계 최고의 5G 강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국가의 역량을 총 결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8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우리나라의 세계 최초 5G 상용화의 의미를 되새기고, 5G 기반의 융합서비스를 시연하는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날 글로벌 5G 시장 선도를 위한 국가 차원의 산업전략인 5G플러스(+) 전략을 발표할 예정이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