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창현 의원, 과천 화훼종합센터 부지 이전 반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창현 의원, 과천 화훼종합센터 부지 이전 반대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이 과천 주암공공지원형 민간임대주택지구(구 뉴스테이)내에 계획된 과천 화훼종합센터 부지를 원안대로 추진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LH는 6억2000여만원을 들여 12월 완성을 목표로 '과천시 화훼유통복합센터 타당성 검토 및 사업화전략 수립용역'을 발주했다.

LH의 과업지시서에는 과천 3기 신도시지구와 주암지구(구 뉴스테이)를 묶어 화훼종사자의 영업실태와 재정착 수요조사를 비롯해 화훼종합센터의 희망부지 위치조사 등이 포함돼있다. LH가 이미 확정고시한 양재 R&D 단지 내 화훼종합센터 부지를 이번에 발주하는 용역에 포함해 재검토하려는 것이다.

LH는 “해당 용역은 과천지구 활성화를 위해 발주했지만, 주암지구 활성화도 중요해 함께 조사와 검토를 하는 것이고, 지역을 활성화할 수 있는 더 좋은 입지가 나온다면 부지 이전의 여지도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신창현 의원은 “양재 R&D지구의 화훼종합센터는 그대로 두고 용역에서 제외해야 한다”며 “신도시 화훼농민들의 수요를 고려해 센터의 규모를 확장하는 것은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