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銀, 행장 직속 혁신금융 전담 조직 신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BNK부산은행(행장 빈대인)이 부산·울산·경남 소재 중소기업 대상 '혁신금융 추진 TF'를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부산銀, 행장 직속 혁신금융 전담 조직 신설

'혁신금융 추진 TF'는 빈대인 은행장 직속 조직으로 운영된다.

우선 대출부문에서 기술금융대출과 동산담보대출 공급을 확대한다. 기술·신용평가 통합 여신심사모형을 보다 체계화하고 지식재산권(IP) 금융과 혁신성장·유망창업기업대출을 활성화 한다. 사물인터넷(IoT) 담보관리 플랫폼을 구축하고 기계기구 시설자금은 동산담보대출로 우선 취급하는 등 동산담보대출을 확대한다.

투자부문에서는 자기자본(PI)투자를 확대하고 부동산 위주 여신 운용에서 벗어나 실물자산을 바탕으로 한 대체투자를 본격 활성화한다. 부산은행은 지난 3월 그룹 계열사 및 해양수산부 등과 연계, 실물투자 펀드인 '참치 1호 펀드'에 투자했다.

산업은행과 총 3000만달러를 투자해 벌크선 운영자금을 지원하기도 했다.

'부산은행 스타트업 지원센터'도 개소한다. 향후 지성장 가능성이 높은 지역 스타트업을 선별해 사무공간과 성장 단계별 맞춤형 지원, 무료 경영 컨설팅을 제공한다.

부산시, 지역대학 등 대외기관과의 협력 사업도 확대한다. 우수 창업기업 발굴과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부산창업투자경진대회'를 개최하고 지역 차세대기업인클럽과 지역스타트업 벤처대회 후원 및 청년 창업 지원을 강화한다. 빈대인 행장은 “부울경 지역에서 기술력과 미래 성장성이 우수한 기업들이 우량한 중견기업으로 성장하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