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人사이트]이민원 전국혁신도시포럼 대표 “혁신도시 확대·성장 중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혁신도시가 제 모습을 갖추려면 기업과 대학, 연구기관 등 산학연이 함께 어우려져야 합니다. 혁신도시의 확대와 성장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최근 정부가 추진하는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내실을 다지는 이른바 '혁신도시 시즌 2'와 관련해 이민원 전국혁신도시포럼 대표(광주대 세무경영학과 교수)는 3일 “전국 혁신도시 공공기관과 지방자치단체, 지역주민간 불협화음으로 아직 제대로 된 컨트롤타워가 없다”면서 “특히 혁신도시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지자체가 역량 부족으로 주체가 아닌 객체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더 이상 혁신도시의 문제를 방관하면 그동안 숱하게 건설된 신도시의 전철을 밟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할 수 있도록 혁신도시 건설의 2단계 핵심인 산학연 클러스터 조성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007년 제2대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지낸 이 대표는 '지방분권의 전도사'로 평가받고 있다. 20여년 넘게 비정부기구(NGO) 활동을 하며 지방분권을 강조해왔다. 2016년 전국혁신도시포럼을 창립해 혁신도시 의미와 성과를 조명하는 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대통령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산하 혁신도시특별위원회 초대 위원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그는 정부가 국가균형발전을 선언한 지 올해로 15년이 됐지만 서울 등 수도권 집중 현상은 여전하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국가균형발전과 혁신경제를 실천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방해물, 즉 혁신도시 완성을 저해하고 혁신경제로의 전환을 가로막는 환경을 반드시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혁신도시 시즌2에서 예상되는 공공기관의 추가 이전 규모는 공공기관과 정부출자 및 투자회사까지 합쳐 500개 이상인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면서 “전체 이주 인원도 10만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돼 시즌1 때의 5만1000여명의 2배 가량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방으로 이전할 수 있는 공공기관과 정부 투자·출자회사가 많다는 것은 전국 혁신도시 발전을 위해 고무적인 일”이라면서 “정부가 혁신도시 효과를 높일 수 있는 세부적인 실행계획을 수립해 혁신도시 시즌 2에 적용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인근 광역도시권 및 산업단지와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혁신도시 주체들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재벌을 대체하는 혁신기업과 수도권을 대체하는 새로운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방안도 제시했다.

이 대표는 “4차 산업혁명 등 새로운 패러다임에 맞는 일자리 창출과 인재 양성 계획도 수립해야 한다”면서 “전국 각 지역 혁신도시 공공기관에서 지역인재 채용을 늘리는 등 정부와 공공기관, 기업 모두가 인식의 대전환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민원 전국혁신도시포럼 대표.
<이민원 전국혁신도시포럼 대표.>
이민원 전국혁신도시포럼 대표.
<이민원 전국혁신도시포럼 대표.>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