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조정 가능한 러기드 노트북, 판매 증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고휘도 1000니트 러기드 노트북 Getac S410
<고휘도 1000니트 러기드 노트북 Getac S410>

러기드 노트북이 산업용, 농업용, 군용 드론을 지상에서 관리 통제하는 지상관제국(GCS:Ground Control Stations) 시스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러기드코리아(대표 이재성)는 4일 고휘도 러기드 노트북 1분기 판매량이 전년동기대비 3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1㎡에 촛불 1000개를 켜 놓은 정도 휘도를 구현한다. 휘도는 빛의 밝기다. 러기드 노트북(모델명 Getac S410)은 일반 노트북 2배 수준인 1000니트 밝기다. 휘도가 1000 니트는 돼야 한 여름 햇빛 아래서도 반사 없이 선명하게 화면을 볼 수 있다. 일반 노트북은300~600니트다.

드론 지상관제시스템은 햇빛이 강한 야외에서도 화면이 또렷이 보여야 한다.

고성능 농업용 드론은 10분 동안 약 1.3㏊(헥타르) 이상에 방제작업을 한다. 지상관제시스템 화면의 가시성에 따라 효율성이 크게 달라진다.

이재성 러기드코리아 대표는 “러기드 노트북은 밝기 뿐 아니라 충격, 물, 먼지, 고온, 저온, 폭발 위험에 견디는 정도가 일반 노트북과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면서 “드론 시장이 성장하면서 러기드 노트북 또한 수요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작년 5월 정부는 오는 2021년까지 국토교통, 경찰, 산림, 전력설비 등 다양한 공공분야에 4000여대 드론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묘섭기자 my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