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2022년까지 초미세먼지 평균농도 15㎍/㎥로 낮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충청남도가 2022년까지 초미세먼지 평균농도를 15㎍/㎥로 낮춘다. 또 중국발 미세먼지 감시를 위해 격렬비열도와 외연도에 초미세먼지(PM2.5) 측정망을 도입한다.

충청남도는 대기오염물질 9만8571톤(35.3%) 감축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석유화학, 제철소 등 대형 민간 사업장에 3조1160억원 규모 투자를 유도한다는 내용을 담은 '충남형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내놨다.

우선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를 당초 목표했던 2025년 20㎍/㎥에서 2022년 15㎍/㎥ 수준으로 시기를 앞당기면서 목표 수준도 강화했다. 이를 위해 '도 대기배출허용 기준 조례'를 개정하고 정부에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와 가동정지를 위한 권한 부여를 건의할 방침이다.

대기오염 배출량이 많은 산업단지에 에너지 효율 향상 시스템을 구축하고, 굴뚝자동측정기기(TMS) 등을 활용한 대기배출 사업장 지도·점검도 강화한다. 월경성 환경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국비 확보를 통한 격렬비열도와 외연도 초미세먼지 관측 장비를 설치계획도 수립했다.

또 2022년까지 106억원을 투입해 6610대의 노후 경유차의 조기 폐차를 지원하고, 826대의 경유 버스와 어린이 통학차량에 대해 296억원을 들여 천연가스나 LPG 차량으로 대체한다. 전기자동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 2512대 구입 비용도 561억원을 지원하고, 충전소도 확충한다.

이밖에 민감·취약 계층 실내 공기질 개선 컨설팅 및 공기청정기 보급(219억원), 생활주변 녹지 조성(136억원), 민감계층 이용시설 실내공기 측정기 설치 등을 실행한다.

양승조 지사는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제 시행을 통해 추가 오염원 배출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것”이라면서 “지역별 대기 배출허용 총량을 정하고 이를 초과하면 부과금을 부과하는 등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배출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