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군산·통영 등 고용위기지역 지정 1년 연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고용노동부는 4일 고용정책심의회를 열어 군산·통영 등 지역 고용위기지역 지정 기간을 1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거제 조선소.
<거제 조선소.>

전북 군산, 울산 동구, 경남 거제시, 통영시, 창원 진해구, 고성군은 내년 4월 4일까지, 전남 목포시·영암군은 내년 5월 3일까지 고용위기지역 지정 기간이 연장된다.

정부는 고용 사정이 현저히 악화하거나 그 가능성이 큰 지역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해 특별 지원을 하고 있다.

지난해 4월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곳에 대한 정부의 지원 규모는 고용유지 252억원, 사업주 직업훈련 102억원, 직업훈련 생계비 대부 50억원 등을 포함해 모두 1316억원에 달한다. 수혜자는 약 13만명이다.

고용부는 고용위기지역 지방자치단체의 연장 신청서를 접수하고 현장실사를 거쳐 지정 기간을 연장했다. 지원 수준 등은 그대로 유지된다.

함봉균 정책(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