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스포츠 분야 성폭력 문제 지속적으로 국민에 알려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스포츠 분야 폭력·성폭력 문제에 대해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된 만큼 동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국민들에게 중간보고 등의 방법을 통해서라도 계속적으로 알려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스포츠 분야 폭력과 성폭력 문제에 대한 근본적이고 종합적인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보고하자 이같이 언급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최 위원장으로부터 특별업무보고를 1시간 동안 받았다. 문 대통령이 인권위원장으로부터 보고 받은 것은 재작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들어 인권위의 존재감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최 위원장 부임 이후 인권위의 활동이 더욱 활발해지면서 독립기구로서의 위상과 국제적 위상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노동시장 양극화 등 사회 양극화 대응의 필요성, 혁신적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혐오와 차별에 대한 대응, 일터 환경개선 등 기업의 인권 책무성 강화 등에 대해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사회 양극화와 혐오·차별에 대한 인권위의 대응방안에 대해 “인권위의 역할을 높이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외에도 최 위원장은 국가인권위원회법 개정을 통한 인권위의 독립성 제고와 인권연수원·군인권보호관 설치 등 인권기구 활동기반 확충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고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날 인권위 보고에 깊은 공감을 표하며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가시적이며 적극적인 활동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