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징스타]3D픽쳐스, "완전한 이동형 3D프린터 촬영장비 우리가 최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3D픽처스(대표 모강우)는 3D데이터를 추출하는 촬영장비를 만드는 업체다. 추출한 데이터로 3D프린팅을 한다.

레이저 기반이 아닌 카메라 기반이다. 모강우 3D픽처스 대표는 “3D로 쓰기에는 카메라가 훨씬 낫다”며 “레이저스캐너는 순간 촬영이 안 되는 단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레이저스캐너는 움직이는 사람, 동물을 찍기가 힘들다. 인물 사진 찍을 때 카메라가 훨씬 낫다. 모 대표는 “촬영기기 와이파이 기반으로 무선 컨트롤이 가능하다”며 “우리가 특허받은 기술이다”고 덧붙였다.

고프로 같은 액션캠 121대를 사용했다. DSLR는 가격도 너무 비싸고 무거워 이동이 불가능하다. 모 대표는 “액션캠을 사용하기 때문에 접어서 휴대할 수 있다”며 “완전한 이동형은 우리가 최초”라고 강조했다.

촬영장비는 접었을 때 길이가 1m 남짓이다. 작년 하반기에 제작을 완성했다. 개발비용은 2억원 정도다.

가격은 한 대에 3800만원이다. 모 대표는 “누가 교육용으로 쓰겠다고 해서 이미 한 대 팔았다”고 전했다. 그는 “DSLR로 만든 촬영기기는 대당 1억원이 넘는다”며 “우리 장비는 액션캠을 사용해서 더 저렴하게 공급할 수 있다”고 말을 이었다.

모강우 3D 픽쳐스 대표
<모강우 3D 픽쳐스 대표>

◇인터뷰-모강우 3D픽처스 대표

“촬영장비 판매에 그치지 않고 3D프린팅 대행 서비스도 함께 운영합니다.”

3D픽처스 수익모델은 크게 두 가지다. 장비를 제조해 판매하는 게 첫 번째다. 두 번째로 3D프린팅 대행 서비스다. 3D프린터는 한 대에 3억원에 달하는 고가 장비다. 가정에서 출력하기 힘들다.

모 대표는 “3D데이터 촬영장비 판매에 그치지 않겠다”며 “촬영한 데이터를 직접 프린팅까지 해주는 공장형 서비스를 구상 중”이라고 설명했다.

3D픽처스는 석고가 아닌 플라스틱을 재료로 쓴다. 플라스틱이 비용은 좀 더 비싸지만 해상도에서 압도적인 차이가 난다. 모 대표는 “레이어 두께가 플라스틱이 훨씬 얇기 때문에 기존 석고보다 8배 정도 해상도가 뛰어나다”며 “플라스틱 출력은 국내에 거의 없다”고 강조했다.

모 대표는 “아기, 강아지 같은 조그마한 물체 만드는 업체는 아예 없어 그 분야를 집중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는 “성인들 자기 피규어는 관심 없어도 자식이나 강아지는 만들고 싶어한다”며 “아기, 강아지 프린팅이 훨씬 수요가 많다”고 언급했다. 기존 기기를 소형화해 아기 전용 촬영기기도 만들었다. 모 대표는 “10만원이면 10㎝ 크기 강아지를 프린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묘섭기자 my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