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실감형 콘텐츠 진흥위원회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5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국제화상회의실에서 열린 실감형 콘텐츠 진흥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문체부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5일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국제화상회의실에서 열린 실감형 콘텐츠 진흥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문체부>

문화체육관광부가 '실감형 콘텐츠 진흥위원회'를 출범한다.

이동통신 3사, 콘텐츠 제작·유통 업체, 학계, 연구계 전문가로 구성된 민관 공동 위원회 운영을 통해 '실감형 콘텐츠산업 발전 전략' 수립을 추진한다.

위원회는 김용삼 문체부 제1차관을 위원장으로 한다. 구현모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장, 김동현 가상현실콘텐츠산업협회장, 전진수 SK텔레콤 미디어랩스장, 박정호 KT 상무, 박종일 한양대 소프트웨어대학장, 김시오 연세대학교 글로벌융합공학부 교수, 이석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 이길행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본부장 등 20인으로 이뤄진다.

위원회에서는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실감형 콘텐츠 산업을 만든다는 목표로 △세계 수준의 실감콘텐츠 기업 육성 △콘텐츠와 기술을 아우르는 창의적인 전문인력 양성 △실감형 콘텐츠 기술 연구개발(R&D) △국내외 유통 활성화 등 분야별 민관 협력 사업을 발굴한다. 법·제도와 규제 개선 사항과 민간의 정책적 지원요청 사항 등을 심의한다.

위원회는 가시적이고 체계적인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전문가와 실무진을 중심으로 한 7개 분과를 운영한다. 기업·인재 육성 분과, 유통·해외진출 분과, 법·제도 개선 분과, 콘텐츠·예술·미디어 분과, 스포츠 분과, 문화기반〃관광 분과, 융·복합 미래 분과 등이다.

각 분과에서는 위원과 함께 분야별 정책과제 발굴, 현장 의견수렴, 대안의 집행방안 마련 등 실질적인 역할을 담당해 나갈 계획이다.

김용삼 차관은 “실감형 기술이 성공하려면 이용자 마음을 사로잡는 좋은 콘텐츠가 쏟아져 나와 국민의 일상에 자리 잡을 수 있어야 한다”면서 “한국의 실감형 콘텐츠가 여러 걸림돌을 넘어 세계로 도약해 나갈 수 있도록 관계 부처, 민간과 협력해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문체부, 실감형 콘텐츠 진흥위원회 출범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