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균형위, 전남 순천서 균형발전 박람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산업통상자원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오는 9월 25일부터 27일까지 전남 순천시 '순천만국가정원'에서 '2019 대한민국 균형발전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대한민국 균형발전 박람회'는 2004년을 처음 시작한 국내 최대 규모 지역박람회다. 국가균형발전 비전·정책을 논의하고 지역발전 성공사례를 공유한다. 올해는 '혁신적 포용국가의 구현'을 주제로 지역자산을 활용한 혁신성장롸 지역특화산업 육성·일자리를 창출하는 혁신생태계 등 지역별 발전비전을 보여주는 자리로 마련한다.

박람회는 그간 대형 전시관을 보유한 대도시를 중심으로 개최했다. 올해는 개최지를 다양화하고, 지역별 균등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지자체를 대상으로 개최지를 공모했고, 총 8곳이 접수됐다. 지역 고유자원을 활용하고, 제1회 람사르 습지도시 국제회의와 연계해 행사를 개최하려는 순천시가 개최지로 최종 선정됐다.

순천시는 지역특화자원을 기반으로 적극적인 지역주민참여 활동으로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에 기여하는 '순천만 국가정원'을 만들었다. 도시재생을 통한 청년, 사회적경제 등 지역일자리 창출, 로컬푸드 등 도농상생모델 마련, 마을자치 실현 등 자치분권과 균형발전 관련 지역주도 혁신 활동도 적극적으로 벌인다.

산업부와 균형위는 올해 박람회가 자연·생태·정원 등을 활용한 색다른 균형발전 박람회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전남도와 순천시는 남은 기간 동안 국내외 지역혁신활동가, 분권·혁신·포용·균형발전 등 정책전문가가 참여하는 박람회를 준비할 예정이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