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에 48개 컨소시엄 몰려... 경쟁률 8대 1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에 48개 민간+지자체 컨소시엄이 공모해 8대 1에 이르는 유례없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7일 국토교통부와 지자체에 따르면 지난 5일 마감한 스마트시티 챌린지 경쟁공모에 48개 컨소시엄이 참여 원서를 제출했다.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은 지방자치단체와 민간기업이 팀을 꾸려 도전하는 해당 도시 문제를 스마트 기술로 해결하는 바텀업 형태 사업이다. 지방자치단체에 지원해 사업을 하도록 하는 방식과 다르다. 지속가능한 사업을 위해 처음부터 민간과 컨소시엄을 꾸려 지원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국토부는 공모 참여기관 가운데 6개 사업을 선정해 올해 15억원 씩 총 90억원을 지원한다.

선정된 컨소시엄은 15억원에 해당하는 각 사업별 지원예산을 사업기획을 수립하거나 대표 솔루션 실증하는 등 일에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국토부는 6개 중 우수 사례를 선정해 내년에는 본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예산이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3년 간 200억~300억원 대형 사업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이 때문에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이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의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다.

광역 지자체 8팀, 기초지자체 40팀이 공모해 48개 컨소시엄이 경쟁한다. 각 컨소시엄 모두 민간기업이나 공공기관, 대학과 사업 아이디어를 함께 기획해 제출했다. 지자체가 안고 있는 도시 문제를 해결할 뿐만 아니라 비즈니스모델을 만들어 일자리까지 창출하는 아이디어를 내놓았다.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계획. 출처=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계획. 출처=국토교통부>

국토부는 서류·발표평가를 거쳐 이달 말 사업자를 선정한다. 6개 컨소시엄은 연말까지 사업 기획과 대표 솔루션 실증·실험운영을 한다.

최종 평가를 거쳐 우수 사업에 대해서는 내년부터 본 사업을 추진하는 방안을 국토부는 검토 중이다.

배성호 국토교통부 도시경제과장은 “엄청난 관심과 열기에 놀랐다”면서 “앞으로 다양한 방식의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