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바이오파마-캔서롭, 비침습 산전검사 '더맘스캐닝 플러스' 론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보령바이오파마 로고
<보령바이오파마 로고>

보령바이오파마(대표 김기철)와 유전자분석 분자진단 전문기업 캔서롭(대표 이왕준)은 비침습적 산전 기형아 선별검사(NIPT)인 '더맘스캐닝 플러스'를 론칭한다고 밝혔다.

더맘스캐닝 플러스 검사는 국내 신생아 유전자 검사 중 최대 규모 증례를 보유하고 있는 G스캐닝 검사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100여가지 미세 유전자결실·중복 질환 선별이 가능하다. 기존 비침습적 산전 기형아 선별검사가 10여가지 질환에 대한 선별이 가능했던 것에 비해 선별 질환수가 획기적으로 늘어나 비용 대비 효율이 뛰어나다.

비침습 산전 기형아 선별검사는 임산부 혈액 내에 미량으로 존재하는 태아 DNA를 추출해 다운증후군, 에드워드증후군, 파타우증후군 등 염색체 수적 이상 여부를 판별한다. 긴바늘을 사용하는 기존 양수검사와 달리 임산부 혈액만 채취하면 검사가 가능하기 때문에 간편하고 안전하다.

보령바이오파마 관계자는 “산후유전자검사서비스 G스캐닝, 산전기형아검사(NIPT), 암·대사질환 유전적 위험도 예측 검사 '더맘케어' 등 유전체분석 종합서비스 분야 독보적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의료진·환자로부터 높은 신뢰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성다교기자 dk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