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전략 5대 과제]〈2〉민간투자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5G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민간기업 역할이 절대적이다.

정부는 세제지원 확대, 5G 조기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한 시험·실증 인프라 구축, 5G 팩토리 구축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2022년까지 5G 전국망 조기구축을 지원하기 위해 5G 망 투자 세액공제를 2018년 1%에서 2019~2020년 2~3%로 확대한다. 스위치 등 5G 장비 개발에도 세액공제를 확대 적용한다.

1조2000억원 규모 'KP Inno 펀드'를 조성해 2022년까지 5G+ 전략산업 분야에서 중소·중견기업 사업화 자금을 지원한다.

5G 단말과 장비, 디바이스, 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

스마트폰 등 디바이스 전 주기 성능 시험을 위한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유럽 GCF, 북미 PTCRB 등과 국제공인인증 서비스를 제공한다.

중소기업 5G 네트워크 장비 시험·검증 환경을 구축한다.

자율주행차, 드론, 엣지컴퓨팅 등도 실증 환경을 구축하기로 했다.

중소기업 5G 기술사업화를 촉진하기 위해 중소·중견기업 5G 장비 기술사업화 연구개발(R&D) 지원을 기존 이동통신 R&D 25%에서 35%로 확대한다. 구매조건부 R&D 과제도 2019년 7개에서 2023년 24개로 대폭 늘리기로 했다.

5G 콘텐츠 시장을 키우기 위해 '5G 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홀로그램, VR쇼핑 등 5대 콘텐츠 분야를 발굴해 2022년 10대 글로벌 콘텐츠를 창출하는 게 목표다.

코리아 VR·AR 콤플렉스(상암) 등 전국에 5G 콘텐츠 개발 거점을 구축하는 한편 해외 각국에도 5G 콘텐츠 체험관 등 거점을 구축할 방침이다.

중소기업 제조혁신을 돕기 위해 '5G 팩토리 솔루션'을 2022년까지 1000개 공장에 보급한다. 조선, 해운항만, 의류, 에너지, 제조 등 전 산업으로 5G 적용 분야를 확대한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