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전략 5대 과제]〈5〉해외진출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5G 세계 최초 상용화는 우리가 만든 5G 서비스가 해외로 나갈 때 더욱 빛을 발한다. 정부도 이 점을 인식하고 글로벌 진출을 추진한다. 대·중소기업 동반진출을 장려하고 우리 기술의 5G 국제표준 반영에도 힘쓴다. 5G 상용화 노하우를 전수하면서 자연스럽게 해외 진출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대·중소기업 협력을 지원한다.

통신사와 장비사, 디바이스 제조사, 콘텐츠 제작사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해외시장에 진출할 때 정부가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MWC, 북미가전쇼(CES) 등 국제전시회에 동반 진출할 때 지원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글로벌 이동통신사업자 등 5G 선도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해외 진출할 때도 정부가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기존 비스니스에서 5G 영역으로 전환 가능한 제품을 발굴하고 해외 현지화하는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5G 해외 시장 개척단' 마련 등 우수 5G 제품과 서비스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한다.

2020년 3월 발표될 예정인 국제표준화기구(3GPP) 5G 2차 표준에 적극 대응한다. 국내 5G 융합서비스 실증사업 결과가 국제표준에 반영되도록 민관 공동으로 국제표준화를 추진한다. 국제전기통신연합(ITU) 5G 국제표준에도 국내 기술이 후보기술에 선정될 수 있도록 대응을 강화한다.

국제협력을 통한 해외진출 방안을 마련한다.

한국혁신센터(KIC)와 해외 혁신기관이 지난해 11월 결성한 '인터내셔널 얼라이언스'를 통해 유망기업 투자 유치와 해외 거점지역 진출을 지원한다.

신 남방정책, 신 북방정책 등 외교정책과 연계해 아세안, 중앙아시아, 동유럽 국가 등에 5G 기반 기술을 수출하도록 지원한다.

국제원조, 국제지구 등을 통한 ICT 컨설팅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개발도상국에 수출 기회를 확대한다. 고위급 해외 순방, ICT정책포럼 등을 통해 5G 상용화 경험을 공유하고 세일즈 외교를 추진한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