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전략]이통사 5G 시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동통신 3사는 8일 '코리안 5G 테크-콘서트'에서 다양한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선보였다.

[5G+전략]이통사 5G 시연

SK텔레콤은 5G 시대를 상징할 실감형 콘텐츠를 시연했다.

시연은 서울·부산·광주 등 3곳에서 공연을 초고화질(4K UHD)로 실시간 시청하며 함께 연주하는 '3원 원격 협연'이었다.

부산 벡스코에서 양악기인 바이올린, 첼로, 피아노, 국악기인 장구와 대금이, 광주에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양악기인 비올라, 바이올린, 국악기인 해금, 좌고, 아쟁, 피리가 동시에 '아리랑 변주곡'을 연주하고, 서울의 행사장에선 이들의 반주에 맞춰 현대 힙합댄스 콜라보 무대를 펼치는 형태로 진행됐다.

[5G+전략]이통사 5G 시연

KT는 5G 기반 홀로그램 공연을 선보였다.

KT는 5G 기반의 홀로그램으로 독립운동가 이상룡 선생을 무대에 재현했다.

공연은 한국사 전문가 설민석이 올림픽공원의 무대에 등장하면서 시작했다. 설민석은 광화문 KT스퀘어 학생을 불러 독립운동가 이상룡 선생을 소개했다. 올림픽공원 행사장과 광화문 KT스퀘어는 KT 5G폰으로 연결했다. 이어 홀로그램으로 올림픽공원 무대에 등장한 이상룡 선생이 학생들에게 꿈을 당부했다.

LG유플러스가 자율주행·스마트 드론·증강현실(AR)을 접목한 5G 공연 U+5G 드림콘서트를 진행했다. 사진은 U+5G 드림콘서트에서 청하가 U+AR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가 자율주행·스마트 드론·증강현실(AR)을 접목한 5G 공연 U+5G 드림콘서트를 진행했다. 사진은 U+5G 드림콘서트에서 청하가 U+AR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는 고객과 스타가 함께 하는 5G AR 공연을 공개했다.

인기 키즈 유튜버 '어썸하은(나하은, 11세)'이 롤모델인 아이돌 스타 '청하'를 AR로 만나 호흡을 맞추며 댄스 공연을 선보였다. 이어서 가상현실 속 '청하'가 실제로 등장해 함께 무대를 꾸미기도 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