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구재단, 기보와 손잡고 중소기업 혁신성장 이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특구재단과 기술보증기금이 맺은 상호협력 업무협약식 기념사진
<특구재단과 기술보증기금이 맺은 상호협력 업무협약식 기념사진>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양성광)은 8일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과 공공기술 기반 중소기업 혁신성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내용은 △연구소기업·첨단기술기업 우대보증 △양 기관 기술수요 상호연계 지원 △연구소기업 설립 기술평가 협력 구축 등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특구 내 기술기반기업은 보증비율 우대, 보증료 감면 등 기보 우대보증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구재단은 그동안 지분투자 방식 크라우드펀딩, 마이크로VC펀드, 공공기술기반펀드, 일자리창출투자펀드 운영으로 특구기업 스타트업을 지원해 왔다. 향후에는 기보와 협력을 통한 투·융자 지원확대로 특구기업 스케일업까지 지원할 방침이다.

또 기업 기술·사업화 수요를 발굴하고 매칭하는 '수요자 중심의 기술찾기 플랫폼'에 기보의 '테크브릿지'를 연계하는 것도 가능하다. 테크브릿지는 기보가 운영하는 기술사업화 연결, 기술금융 지원 플랫폼이다. 참여기업은 특구재단의 지원사업 뿐만 아니라, 기보의 기술이전 중개, 기술보호 컨설팅 등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재단은 연구소기업 설립 증가와 기술이전용 평가 확대실시에 대응하기 위해, 기보와 기술평가 분야에서도 협력할 계획이다.

양성광 이사장은 “우리가 모든 것을 직접 다 해야한다는 생각을 버리고, 이미 많은 공공기관에서 구축·보유한 자원을 최대한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도 외부기관과의 협력을 확대해서 중소기업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