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 지하 1100m에서 우주 비밀 캐는 실험실 구축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IBS 지하실험 연구단의 우주입자연구시설 조감도
<IBS 지하실험 연구단의 우주입자연구시설 조감도>

기초과학연구원(IBS·원장 김두철) 산하 지하실험 연구단(단장 김영덕)이 '우주입자연구시설(ARF) 구축'을 본격화 한다.

IBS는 12월 오후 2시 강워도 정선군 예미산 일대 한덕철광 광산에서 ARF 착공식을 가진다고 8일 밝혔다.

ARF는 강원도 정선군 철광 지하 1100m에 자리 잡을 IBS 연구시설이다. 암흑물질, 중성미자 등 우주 근원을 탐구하는 공간이다.

이번 착공식은 정선 ARF의 핵심시설인 지하실험 공간 구축 시작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정선 ARF는 지하실험 연구단이 기존 운영해 온 양양 지하실험시설보다 400m 깊은 곳에 위치한다. 면적은 10배 이상 큰 2000㎡다.

연구단은 이곳에서 아직 정체를 드러내지 않은 암흑물질의 발견, 유령입자로 불리는 중성미자 질량 측정 및 성질 규명에 도전한다.

암흑물질 검출과 중성미자 질량 측정은 우주 생성과 구성을 이해하기 위한 핵심요소다. 현대물리학의 최대과제로 꼽히는 만큼 성과를 거둔다면 노벨물리학상 0순위 후보로 거론될 전망이다.그러나 암흑물질과 중성미자가 내는 신호는 포착이 매우 어렵기 때문에 우주선 등 잡음이 되는 배경신호를 최대한 줄인 실험 환경이 요구된다.

연구단은 2020년 말 ARF 구축을 완료하고, 2021년 초부터 중성미자 실험을 필두로 암흑물질 실험 등 우주의 비밀을 파헤치기 위한 실험을 시작할 계획이다.

ARF를 중심으로 대형·융합연구도 진행한다. 그 일환으로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김복철, KIGAM)과 ARF 공동 활용을 위한 업무협력협정(MOU)을 체결한다. 협약식은 ARF 착공식 현장에서 오후 1시부터 진행된다.

김영덕 단장은 “정선 우주입자연구시설이 완공은 국내 천체입자물리학 수준을 한 단계 도약시키는 동시에 국내 과학기술 수준이 선진국 반열에 올랐음을 공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내외 연구진의 활발한 공동연구를 토대로 세상을 놀라게 할 새로운 지식이 창출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