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징스타]먼슬리씽, 생리대 정기배송 플랫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먼슬리씽(MonthlyThing)은 여성을 위한 생리대 정기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다. 본인 생리 주기에 맞춰 생리대, 청결제 등 여성용품을 매달 받아볼 수 있다. 필요한 만큼만 배송받을 수 있다.

이원엽 먼슬리씽 대표
<이원엽 먼슬리씽 대표>

먼슬리씽은 '3 STEP 구매 순환 구조'를 가진다. 사용자에게 파트너사 샘플을 제공한다. 사용자가 자신에게 맞는 상품을 선택하고 정기 배송을 신청한다. 고객의 생체 리듬은 다이어리를 통해 지속적으로 관리한다.

이 대표는 “타사 생리 다이어리 애플리케이션(앱)은 주기만 확인하고 끝나는 형태”라며 “먼슬리씽은 내게 맞는 제품을 커스터마이징해서 구매할 수 있는 게 장점”이라고 강조했다.

최초 가입자와 정기 구매자에게 무료 생리대 샘플을 제공한다. 낱개로 4개씩 제공한다. 본인에게 맞는 제품을 체험할 수 있다.

현재 회원은 3만 명이다. 10대, 20대 사용자가 75%다. 이 대표는 “초기 가임기 여성은 자기에게 어떤 제품이 잘 맞는지 모른다”며 “이 부분을 먼슬리씽이 돕고 있다”고 말했다.

벤더사 없이 제조업체와 직접 계약을 맺어 저렴한 가격에 공급한다. 인터넷 최저가보다도 10% 정도 싸다. 유한킴벌리, LG유니참 등 17개 브랜드와 협업한다. 이번 달 안으로 모든 브랜드와 계약하는 게 목표다.

생리 다이어리에 본인 생리양, 생리주기, 생리대 사용량 등을 기록하면 생리 예정일, 배란일, 임신 확률을 알려준다. 생리대 구매 추천 기능도 있다.

◇인터뷰-이원엽 먼슬리씽 대표

먼슬리씽은 정기배송 서비스에 AI 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다.

이 대표는 “생리, 구매 데이터가 누적되면 생리기간에 필요한 제품이나 서비스를 추천해주는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데이터가 많이 누적될수록 우수한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생리 주기 불규칙한 사용자 위해 생리 예정일 예측하는 AI 엔진도 설계 중이다. 축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사용자 생리 예정일을 자동으로 배정해준다. 이 대표는 “올 하반기쯤 도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AI 기술을 이용하는 스타트업은 데이터 수급에 문제를 겪는다. 먼슬리씽은 게임 요소를 도입해 문제를 해결한다. 이 대표는 “필요한 생리 데이터 입력할 때마다 포인트 등 보상해준다”고 전했다.

김묘섭기자 my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