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NAB서 UHD 방송장비·기술 큰 호응...최우수 논문상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김명준)이 개발한 초고화질(UHD) 방송장비와 기술이 국제 전시회에서 큰 호응을 받고 있다.

ETRI는 8~11일 미국 라스베가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세계최대규모 방송 장비 전시회인 '국제 방송장비전시회(NAB) 2019'에 참가해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하는 등 호평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ETRI 연구진이 NAB2019에서 NAB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한 모습
<ETRI 연구진이 NAB2019에서 NAB 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한 모습>

ETRI는 전시회에서 ATSC(북미 지상파 디지털 방송 규격 표준화 기구) 3.0 기반 방송통신 융합 서비스 기술을 선보였다. 이 기술은 세계 최초로 지상파 UHD 방송망과 LTE 통신망을 IP 기반으로 연동한 것이다. 방송망과 통신망을 모두 사용해 지하로 이동해도 끊김없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기술은 계층분할다중화(LDM) 기술과 스케일러블 영상압축(SHVC) 기술을 결합한 멀티 채널HD 기술인데, 이 가운데 LDM 기술이 NAB 2019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ETRI는 두 개 방송 채널을 결합해 8K UHD 영상을 두 개 무선 주파수 채널로 송출·수신하는 ATSC 3.0 채널결합(본딩) 시스템도 함께 전시했다.

이밖에 안테나 하나로 TV를 동시 시청하는 ATSC 공시청 시스템, 맞춤형 광고를 보여주는 타겟광고 서비스, ATSC 3.0 소규모 방송시스템도 전시했다. KBS와 함께 ATSC 3.0 기반 지상파 UHD 재난방송서비스 기술도 내보였다. 전시에는 삼성전자 QLED TV를 활용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ETRI, KBS, 삼성전자 외에도 클레버로직, 카이미디어, 로와시스, 아고스, 마루이엔지, 에이티비스, 에어코드 등 기업이 다수 참여했다.

이수인 ETRI 방송미디어연구소장은 “이번 전시회를 우리나라 방송장비와 기술 우수성을 자랑하고, 해외진출을 돕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