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니아, 엑시 프렙 96라이트 유럽 의료기기 인증 획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바이오니아 엑시 프렙 96라이트. 사진출처=바이오니아
<바이오니아 엑시 프렙 96라이트. 사진출처=바이오니아>

유전자 기술 전문기업 바이오니아(대표 박한오)는 지난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차세대 고속핵산추출장비로 인증을 받은 '엑시 프렙 96라이트'(ExiPrep™96 Lite)가 유럽 의료기기 인증(CE-IVD)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엑시 프렙 96라이트는 한 번에 최대 96개 검체로부터 고순도 핵산을 30분대에 정제할 수 있는 장비다.

0.5㎖ 이하 소량 시료는 96개 검체를, 4㎖ 시료는 24개 검체를 전자동으로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다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이용자에게 분자진단검사에서 긴 시간을 차지하던 핵산추출 시간을 줄일 수 있게 돕는다.

이번 유럽 인증 획득으로 유럽을 포함한 세계시장 진출이 용이해졌다.

이 회사는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유럽임상미생물학회(ECCMID 2019)에 장비를 출품하고 마케팅에 나설 계획이다.

박한오 대표는 “엑시프렙 96라이트는 기존 감염성 질병 진단시장 뿐만 아니라 대량 시료에서 검체 내 존재하는 미량의 타켓 핵산을 전자동, 고효율로 추출할 수 있어 최근 화두가 되는 액체생검 시장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장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충청=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