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기지 공원으로 조성....역사 깊은 80여개 건물은 존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용산 미군기지 내 위수감옥. 이곳은 국내에 남아있는 유일한 일본군 감옥이다.
<용산 미군기지 내 위수감옥. 이곳은 국내에 남아있는 유일한 일본군 감옥이다.>

용산 기지가 미군 이전 후 시민을 위한 공원으로 조성된 후에도 일제 강점기 역사를 간직한 80여개 건물은 그대로 남을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이로재 컨소시엄이 용산공원 조성계획 기본설계 용역에서 975개 건물 중 81개 존치, 53개는 판단보류라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용산 미군기지는 1904년 일본이 용산일대 약 1000만㎡ 부지를 강제수용한 후 지난해 11월 일반인에게 공개하기까지 114년 동안 금단의 땅으로 여겨졌다. 일본 군용지로 활용되다 1945년 미24군단이 인천상륙 후 기지로 사용했다. 1952년 대한민국 정부는 용산기지를 미군에 정식으로 공여하며 우리나라 주소지도 갖지 못한 땅이 됐다. 2003년 한미정상이 용산기지 평택이전에 합의한 후에야 우리 품으로 돌아오는 여정이 시작됐다. 우리나라는 2011년 용산공원 종합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설계 국제공모를 거쳐 공원을 조성하기 위한 단계를 밟아가고 있다.

설계국제공모에서 1등을 한 이로재와 웨스트8 컨소시엄이 기본설계 용역을 진행한 결과, 위수감옥 등 역사를 안고 있는 건물 81개동은 그대로 두자는 의견을 내놓았다.

국내 유일하게 남아있는 일본군 감옥인 위수감옥, 일본군의 방공작전실로 사용되던 사우스포스트 벙커, 총독관저 부지 등 일제 강점기 역사가 남아 있는 건물들이 대상이다.

국토부는 이 설계 용역 결과를 가지고 하반기 국민 공론화를 통해 최종안을 만들 계획이다. 공원을 조성해 국민들에게 오픈하기까지는 10년가까이 소요될 전망이다. 정부는 1조 2000억원을 투입해 2019년부터 조성하기 시작하여 2027년까지 단계적으로 완성해 나갈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설계 용역 결과는 나왔지만, 최종안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면서 “국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들어 공원을 설계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