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미정상회담차 출국...트럼프와 '포스트 하노이' 담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7번째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10일 오후 출국했다. 지난달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후 처음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 담판의 돌파구를 찾는다.

순방길에 오르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모습<출처:청와대>
<순방길에 오르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모습<출처:청와대>>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5시경 미국을 공식 실무방문하기 위해 서울 성남공항에서 출국, 같은 날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한다.

방문 첫날은 미국 측 영빈관에서 하루를 묵는다. 공식 일정은 이틀째부터 시작된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전 미국 행정부의 외교안보 정책을 담당하는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과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을 접견하고 이어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접견한다.

낮 12시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김 여사, 멜라니아 여사가 동석한 가운데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을 한다. 이어 양국 핵심 참모가 배석하는 확대회담을 겸한 업무 오찬을 2시간에 걸쳐 갖는다. 한반도 운명을 결정지을 120분 담판이다.

한미정상회담에서는 북한 비핵화에 대한 단계적인 보상,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등이 논의될 전망이다. 지난해 문 대통령이 북미 중재자 역할을 통해 1차 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킨 것처럼 한미정상회담에서 북미 대화의 끈을 다시 이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하노이 북미회담에서 미국이 북한에 내세운 '완전한 비핵화'와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고 있는 '제재 완화'을 어떤 식으로든 회담장 테이블에 올려 절충안을 마련해야 한다.

문 대통령은 이른바 양쪽 모두가 만족하는 '굿 이너프 딜(Good enough Deal·충분히 좋은 거래)'을 위한 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최종 상태인 '엔드 스테이트'에 대한 한미 간 의견이 일치하고,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로드맵 필요성에 대해서도 의견이 일치한다”며 “양 정상은 이런 것에 대해 심도 있게 대화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5월 북미회담이 취소된 다음 판문점에서 원포인트 남북정상회담, 6월12일에 북미회담 열렸듯 아마 이번에도 우리 역할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내외는 11일 오후 워싱턴 덜레스 국제공항을 출발해 한국시간 12일 늦은 저녁에 귀국할 예정이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