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남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선정…정부, 3년간 560억 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구축 로드맵.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구축 로드맵.>

폐교나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 전시장 등을 사회적경제 지원 공간으로 활용하는 정부 사업이 전라북도와 경상남도에서 처음 개시된다. 정부는 3년간 560억원을 투입, 지역 주도형 혁신 거점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사회적경제 혁신타운 조성사업을 위한 심의위원회를 개최, 전라북도와 경상남도를 사업자로 최종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정부는 3년간 사업비 총 560억원을 투입, 2021년까지 혁신타운 구축 및 지원조직·기업 입주준비를 완료할 계획이다. 설계비·건축비(부지 제외)·장기구축비·시설부대비를 포함한 금액이며, 기존 △군산 옥구읍 (구)상평초등학교 폐교부지 △창원 한국산업단지공단 (구)동남전시장을 신축·리모델링 방식으로 탈바꿈한다. 올해(1차연도) 사업비는 설계비와 부분 리모델링 비용으로 집행하고, 2020~2021년 사업계획은 산업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점검·마련한다.

사회적경제 혁신타운은 지역 사회적경제 네트워크를 강화하기 위한 인적·물적 거점 역할을 수행한다. 정부는 지역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동시에, 국가경제 주춧돌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기술혁신 중심 성장지원 인프라를 조성하고, 주민고용·참여형 사회문제해결 복합공간으로도 구현할 방침이다.

지역발전·사회적경제 분야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심위위원회는 신청접수를 마친 지차체를 대상으로 △주민참여도 △사회적가치 확산 △향후 활용도 등 사업취지 부합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했다. 입적지인 군산·창원은 '산업 위기지역'으로 가점을 받았다.

안성일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관은 “전북·경남은 혁신타운 조성사업 추진으로 지역경제 활력 제고와 더불어 사회적경제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2개 지역을 시작으로 향후 지자체와 협조해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사회적 가치 확산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표사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