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박테리아 공포 확산, 사회적 비용만 연평균 5500억원 추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항생제 내성균(슈퍼박테리아) 피해가 대두되는 가운데, 감염으로 우리나라 전체 사회적 비용이 연간 평균 약 5500억원에 달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바른미래당)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받은 '국내 항생제 내성균 감염에 대한 질병부담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슈퍼박테리아 환자는 매년 9000여 명에 달한다. 이중 약 3900명이 조기에 사망한다.

감염 환자 의료비, 간병비, 조기사망에 따른 생산성 손실을 감안하면 사회적 비용은 최소 3313억원에서 최대 752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성이 생기지 않은 균에 감염될 때보다 2673억원의 사회적 비용이 추가로 발생했다.

사회적 비용이 가장 높은 슈퍼박테리아는 다제내성 아시네토박터 바우마니균(MDRA) 폐렴으로, 1360억원의 비용이 추정된다. 메티실린내성 황색포도알균(MRSA) 균열증은 1128억원, MDRA 균열증은 1026억원으로 추산된다.

환자 1인당 의료비 부담이 가장 큰 질병은 카바페넴내성 장내세균(CRE) 균열증으로 1인당 1억4130만원의 추가 비용이 발생했다. 다재내성 녹농균(MRPA) 폐렴은 5807만원, MDRA 폐렴은 5621만원, 반코마이신내성 장알균(VRE) 균열증은 5276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의원
<최도자 바른미래당 의원>

최도자 의원은 “슈퍼박테리아에 따른 사회적 비용에 대한 연구가 최초로 진행됐다”면서 “슈퍼박테리아 전파를 막기 위해 적절한 설비투자와 교육이 감염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데 가장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