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C업계, 복지부 시범사업 보이콧 철회..사업 참여 검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디엔에이링크 연구진이 SNP 마커를 들어보이고 있다.(자료: 전자신문DB)
<디엔에이링크 연구진이 SNP 마커를 들어보이고 있다.(자료: 전자신문DB)>

유전체 분석 기업 20여 곳이 보건복지부 '소비자의뢰(DTC) 유전자 검사 시범사업' 참여 보이콧을 철회, 사업 참여를 검토한다. 정부와 논의 끝에 DTC 규제개선 가능성을 확인하면서 한발 물러섰다.

한국바이오협회 산하 유전체기업협의회(이하 유기협)는 'DTC 유전자 검사 서비스 인증제 시범사업' 참여를 긍정적으로 검토한다.

유기협은 3일 복지부에 DTC 규제 완화 의지 표명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후 9일 시범사업 관련 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유기협 3자간 회의를 진행했다. 산업부 규제샌드박스 담당자와 복지부 DTC 인증제 관계자 요청으로 이뤄졌다. 정부가 DTC 규제 개선에 있어 적극적인 대화와 산업계가 참여할 창구를 열어주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 핵심인 검사항목의 경우 복지부는 기존 57개를 유지하되 웰니스 영역 추가 항목 신청에 대해서는 기업별 근거자료를 구비해 신청하기로 했다. 복지부 항목확대 소위원회에서 논의해 추가를 결정한다.

DTC 유전자검사 활성화를 위한 항목 확대, 관련법·고시 개정은 9월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연내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 시범사업에 공고된 57개 항목은 복지부 시범사업에서 우선 진행하고, 시범사업 안에서 불가능한 웰니스 항목이나 질병예방 항목은 산업부 규제 샌드박스를 신청하도록 제안했다.

유기협 관계자는 “정부 개선 의지와 입장을 환영한다”면서 “이번 계기로 정부와 산업계 상호간 신뢰가 쌓이는 발전적인 모습을 기대하고, 시범사업 참여는 긍정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2015년 설립된 유기협은 22개 마크로젠, 디엔에이링크, 테라젠이텍스 등 국내 유전체 분석 기업 22곳으로 구성된다. 올 초 복지부가 산업계-의료계가 합의한 사항을 시범사업에 반영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참여를 전면 보이콧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