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공약 '전북 제3금융중심지' 보류…"아직은 여건 미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중 하나인 '전북 제3금융중심지'가 사실상 무산됐다. 금융위원회가 여건 미비를 이유로 해당 프로젝트에 보류 결정을 내렸다.

/=전자신문DB
</=전자신문DB>

금융위 산하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 주재로 열린 제37차 회의에서 전북 혁신도시가 금융중심지로 지정되기 위한 준비가 더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전북 혁신도시가 금융중심지로 발전하기 위한 요건으로 △종합적인 생활·경영여건 등 인프라 개선 △농생명·연기금 특화 금융중심지 모델 구체화 등을 권고했다. 이어 여건만 갖춰지면 추가 지정 문제를 언제든지 논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전북 혁신도시 등 잠재 후보 도시 금융중심지 여건 성숙도 및 추진상황 등에 따라 추가 지정 여부가 결정될 수 있는 만큼, 시기는 특정할 수 없다고 부연했다.

추진위는 그간의 금융중심지 정책에 대해 “국내 금융산업 양적 성장과 인프라 개선 등 성과가 있었으나 국내 금융중심지 글로벌 인지도와 금융산업 경쟁력은 아직 미흡한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 10년간 금융중심지는 서울과 부산을 양대 축으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지역 공약에서 전북혁신도시를 제3금융중심지를 육성하자는 계획을 밝혔다.

전북혁신도시는 전북 전주시와 완주군 등 2개 지자체에 걸쳐 있으며,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를 중심으로 하는 자산운용사 특화 금융중심지'를 표방했다. '전북 제3금융중심지'는 650조원 규모 국민연금 기금을 쓰려는 국내외 기금운용사를 전북혁신도시에 집적화하는 모델이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