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2019년도 2학기 대학' 실용금융' 교육 지원신청 접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금감원, 2019년도 2학기 대학' 실용금융' 교육 지원신청 접수

금융감독원이 올해 2학기 대학 '실용금융' 교육 지원신청 접수를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금감원은 대학 내 교육과정을 통해 대학생에게 실제 생활에 필요한 금융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대학이 교양과목 등 강좌개설 시 교수·교재·교수자료 등 맞춤형 지원에 나서고 있다.

신청대상은 올해 2학기 또는 2020년 1학기 신용금융 강좌 개설을 희망하는 대학이며 15일부터 6월 28일까지 신청서를 접수하면 된다.

신청서에는 금융교육교수, 교수, 교수자료 등 지원 희망 내용을 기재하면 된다.

교재는 금감원이 개발한 '대학생을 위한 실용금융' 기본서를 무료 제공한다. 이 교재에는 저축과 투자, 보험 등 다양한 금융상품, 부채와 신용관리, 생애금융설계, 신기술과 금융의 변화, 금융소비자보호제도 등 대학생에게 꼭 필요한 실생활 관련 금융지식을 알기 쉽게 담았다.

금감원은 2016년 1학기부터 대학생을 대상으로 금융상품의 이해, 부채와 신용관리, 연금, 보험, 금융소비자보호 제도 등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실용적인 금융지식을 교육하고 있다. 올해 1학기 기준 전국 73개 대학에 79개 강좌가 개설됐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