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좋게 끌어가라” 故 조양호 회장 유언…정·재계 인사 애도물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가족들과 협력해서 사이좋게 이끌어나가라”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가 12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제공=대한항공)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가 12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제공=대한항공)>

45년 간 한진그룹을 지켜온 고(故) 조양호한진그룹 회장이 남긴 마지막 말이다. 본인이 승계 과정에서 벌어졌던 형제 간 다툼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과 외부세력으로부터 경영권에 대한 위협을 받고 있는 현재 상황에 대한 걱정이 담겨있는 유언이다.

'이역만리(異域萬里)'에서 숨을 거둔 고 조 회장은 12일 새벽 4시 40분께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인천공항으로 들어오는 '마지막 비행'을 마쳤다. 시신은 인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준비된 차량을 통해 빈소가 위치한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으로 이동했다.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는 고 조 회장과 같은 비행기로 귀국했다. 조 사장은 “고인이 마지막 말씀으로 가족들과 잘 협력해서 사이좋게 이끌어나가라고 하셨다”면서 “임종만 지키고 왔는데 앞으로 가족들과 협의해서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에 놓인 문재인 대통령의 조화.(제공=한진그룹)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에 놓인 문재인 대통령의 조화.(제공=한진그룹)>

고 조 회장 빈소는 조문 시작 시간인 정오보다 훨씬 전부터 분주했다. 오전 8시부터 조화들이 도착했다. 9시 50분쯤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도착했고, 이어 이낙연 국무총리의 조화도 그 옆에 자리했다. 이후 이명박 전 대통령,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등이 보낸 조화들도 빈소 내부로 들어갔다.

조회장의 자녀인 삼 남매는 각기 따로 빈소에 도착했다. 상주인 조원태 사장은 오전 10시30분께 상복 차림으로 도착했다. 11시쯤 장녀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고 조 회장 작은아버지인 조중건 전 대한항공 부회장도 도착했다.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상주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상주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정·재계 첫 번째 조문객은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었다. 정 이사장은 오전 11시 45분께 부인 김영명 여사와 빈소를 찾았다. 조문 뒤 정 이사장은 “최근에 마음고생을 많이 하셨을 텐데 이런 거 저런 거 미안하다”면서 “가끔 뵙곤 했는데 너무 빨리 돌아가셨다”고 말했다.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를 찾은 최태원 SK그룹 회장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를 찾은 최태원 SK그룹 회장>

오후 1시께 빈소를 찾은 최태원 회장은 “존경하는 재계 어른을 잃은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오후 3시께 조문한 이재현 회장은 고인에 대해 “훌륭하신 분이었다”며 애도했다. 박용만 회장은 약 15분간의 조문을 마치고는 “일에 관한 기억이 많은데, 업에도 굉장히 밝으신 분인데 굉장히 안타깝다”고 했다.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를 찾은 이재현 CJ그룹 회장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를 찾은 이재현 CJ그룹 회장>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도 빈소를 찾아 “항공업계의 너무 훌륭하신 분이 가셔서 안타깝다”고 애도했다. 뒤이어 모습을 보인 정진행 현대건설 부회장은 고인과의 인연에 대해 ”생전에 고인을 재계회의에서 많이 뵀다”고 회상했다. 이 외에도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허태수 GS홈쇼핑 대표, 정일영 인천공항 사장 등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고 조 회장과 인연이 깊었던 정계인사들의 조문도 많았다.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이 1시33분께 조문했고, 이어 박순자 자유한국당 의원,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 등이 잇달아 빈소를 찾았다. 김 실장은 고 조 회장에 대해 “고인께서 항공 산업 발전에 큰 역할을 하셨다”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했다.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를 찾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를 찾은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국회 국토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순자 의원은 “세상을 떠나셔서 아쉬움이 많다”면서 “많은 업적으로 우리나라 항공계에 도움이 되셨는데, 부디 영면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평창올림픽을 함께 유치했던 정병국 의원도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지지부진 할 때도 위원장을 맡으셔 올림픽 유치에 큰 공을 세우셨다”고 했다.

오후 3시10분께 빈소를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역시 15분간의 조문을 마치고 “평창올림픽조직위원장으로서 같이 일했던 기억이 생생하다”며 “나라와 국적항공 발전을 위해 애써주셨는데 안타깝게 생각하고, 그분이 남긴 뜻이 헛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를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를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한편 장례는 이날부터 16일까지 5일간 한진그룹 회사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한진그룹은 한진칼 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장례위원회를 구성했다. 고인의 발인은 오는 16일 오전 6시이며, 장지는 경기 용인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조 회장의 아버지인 고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선영도 신갈에 자리하고 있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