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UAE 중앙은행과 통화 스와프 재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2일 오후 4시(한국 기준 13일 오전 5시)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와 알 만수리 UAE 중앙은행 총재가 미국 워싱턴 국제통화기금(IMF) 본부에서 양국간 통화스왑계약서에 서명했다.
<12일 오후 4시(한국 기준 13일 오전 5시)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와 알 만수리 UAE 중앙은행 총재가 미국 워싱턴 국제통화기금(IMF) 본부에서 양국간 통화스왑계약서에 서명했다.>

한국은행이 아랍에미리트 중앙은행과 통화 스와프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13일 이주열 한은 총재와 알 만수리 UAE 중앙은행 총재는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국제통화기금(IMF) 본부에서 계약서에 서명했다.

양국 중앙은행은 6조1000억원과 200억디르함까지 상호 자금을 지원하는 등 주요 계약 내용을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했다. 계약 기간은 3년으로, 만기 시점은 2022년 4월12일이다. 양자간 합의에 의해 연장될 수도 있다.

원·디르함 통화 스와프 계약은 2013년 10월 13일 체결된 이후 2016년 10월 12일 만료됐다.

한은 관계자는 “그간 연장 논의를 진행했으나 양국 간 법·제도 차이에 따른 일부 기술적 요인에 대한 이견으로 합의가 지연됐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한국은행은 총 1328억달러 상당 통화 스와프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사전한도가 설정되지 않은 캐나다는 제외된 금액이다.

양자간 통화 스와프는 캐나다, 스위스(106억달러), 중국(560억달러), UAE(54억달러), 말레이시아(47억달러), 호주(77억달러), 인도네시아(100억달러) 등 7개국과 체결했다.

다자간 통화 스와프는 아세안(ASEAN)+3 국가(384억달러, 13개국)과 맺고 있다.

한은, UAE 중앙은행과 통화 스와프 재계약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