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회장, 올해 첫 해외 출장길...글로벌 투자유치 확대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용병 신한금융회장, 올해 첫 해외 출장길...글로벌 투자유치 확대 추진

신한금융그룹은 글로벌 신규 투자자 유치를 확대하고 그룹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조용병 회장이 14일부터 열흘 간 캐나다 토론토와 미국 샌프란시스코 출장길에 오른다고 밝혔다.

우선 캐나다 토론토를 방문해 AGF 인베스트먼트, 매킨지 파이낸셜, 씨아 인베스트먼트 등 캐나다 연금을 운용하는 초대형 운용사를 만날 예정이다.

이어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이동해 캐피탈월드인베스터스 등 대형 글로벌 자산운용사를 방문해 신한 중장기 전략 및 성과를 공유하고 글로벌 자본시장 변화와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싱가포르투자청(GIC)이 주관하는 아시아 지역 파트너들과 실리콘밸리 기술(Tech)기업을 연결하는 '브릿지포럼(Bridge Forum)'에도 참석한다. 이어 실리콘밸리에 소재한 주요 테크기업 CEO들을 만나 최근 디지털 환경과 변화에 대해 심도있는 대화를 나누고,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진행되고 있는 새로운 디지털금융 생태계를 직접 살펴보고 체험하는 일정도 갖는다. 이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하고 글로벌 파트너와 협업을 추진해 그룹의 신성장 동력을 발굴할 계획이다.

조 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지속가능경영(ESG)에 관심이 많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그룹이 실천하고 있는 다양한 지속가능경영(ESG) 프로그램을 알리고 적극적으로 투자자와 소통할 예정이다.

최근 미국과 유럽 등 글로벌 투자 트렌드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을 만드는 기업에 투자하는 지속가능성(ESG)투자로 진화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은 '2020 지속가능경영 전략' 수립을 통해 고객과 사회 그리고 신한의 가치를 함께 높이기 위한 전략적 지향점을 설정했으며, 최근에는 유엔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의 책임은행원칙(PRB) 제정 참여, 그룹의 환경비전인 'ECO 트랜스포메이션 2020' 선포, 그룹 여성인재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 쉬어로즈(SHeroes)'출범 등 다양한 ESG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러한 EGS 활동을 토대로 금년 하반기에는 영국과 북유럽 등 ESG 투자에 관심이 높은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며, 노르웨이 국부펀드, 네덜란드 연기금(APG) 등 ESG 분야에 전문성이 높은 연기금과 기관투자자를 직접 방문해 신한금융의 지속가능경영(ESG)을 투자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