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컨, 준대형 SUV '노틸러스' 사전계약…가격 5870만원부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링컨코리아(대표 정재희)는 5월 말 출시 예정인 준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노틸러스'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링컨 노틸러스는 2016년 국내에 선보인 2세대 링컨 MKX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다. MKX는 지난해 835대가 판매되며 링컨 브랜드 SUV 가운데 판매 1위를 기록했다.

링컨 노틸러스.
<링컨 노틸러스.>

노틸러스는 링컨 네이밍 전략에 맞춰 새 모델명과 정체성을 적용했다. 탐험을 뜻하는 라틴어에서 유래한 노틸러스는 링컨이 지향하는 브랜드 전략과 방향을 담았다.

신차는 충돌 회피 조향 어시스트와 레인 센터링, 속도 반응형 풀 LED 헤드램프 등 최신 운전자 보조 기술을 추가했다. 새롭게 적용한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은 우수한 시인성을 제공한다. 차량 전면에는 링컨 패밀리룩으로 자리 잡은 스타 엠블럼 패턴 시그니처 그릴을 적용했다.

가격은 셀렉트 5870만원, 리저브 6600만원이다. 링컨은 5월 26일까지 사전계약 구매 고객에게 5년/10만㎞ 보증 및 프리미엄 소모품 무상교환, 1년 신차 교환 프로그램 등 혜택을 제공한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