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육사, 5G 기반 '스마트 육군사관학교'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일규 SK텔레콤 B2B 사업단장(왼쪽)과 정진경 육군사관학교 교장이 15일 5G 기술 기반의 스마트 육군사관학교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최일규 SK텔레콤 B2B 사업단장(왼쪽)과 정진경 육군사관학교 교장이 15일 5G 기술 기반의 스마트 육군사관학교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SK텔레콤과 육군사관학교가 군 최초로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 육군사관학교'를 구축한다. 아울러 양자암호·드론 등 5G·정보통신기술(ICT) 공동 연구과제 수행 등 기술 연구 협력도 본격화한다.

육사 생도가 VR 기기를 착용하고 가상공간에서 전술훈련을 받고 있다.
<육사 생도가 VR 기기를 착용하고 가상공간에서 전술훈련을 받고 있다.>

SK텔레콤은 상반기 서울 육사 캠퍼스 전역에 5G 인프라를 구축한다. 단일 군사 시설 지형, 보안 등을 고려해 맞춤형 5G 인프라를 전면 구축하는 건 처음이다.

5G 인프라 구축이 완료되면 육사 캠퍼스는 △군사훈련 △체력관리 △학습환경 △시설관리 등 전 분야에 5G 기반 첨단 ICT가 구현되는 '스마트 육군사관학교'로 진화한다.

육사는 사격, 전술, 지휘통제 관련 훈련을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기반 통합전투훈련'으로 변경한다.

VR·AR 기반 통합 전투훈련체계는 VR 기반 정밀사격훈련 시뮬레이터, VR 기반 전술훈련 시뮬레이터, AR 기반 지휘통제훈련 시뮬레이터, 훈련정보 수집 및 훈련효과 분석 시스템으로 구성된다.

육사 생도 체력관리와 교육환경도 변경된다. 앞으로 생도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차고 생활하면서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술로 체력 데이터를 분석한 맞춤형 체력관리 정보를 제공받게 된다.

교육 분야에선 '스마트 강의실'을 도입한다. 생도에게 태블릿 PC,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지급해 강의 필기부터 과제까지 종이가 필요 없는 페이퍼리스(paperless) 환경을 구현한다.

SK텔레콤과 육사는 양자암호, 드론, AI·AR·VR·IoT 기술 관련 세미나를 개최하고 기술 교류를 확대할 예정이다.

최일규 SK텔레콤 B2B사업단장은 “군이 추진 중인 '스마트 국방혁신' 핵심은 5G를 기반으로 한 초연결 네트워크”라며 “SK텔레콤의 맞춤형 5G 인프라 구축과 5GX 기술로 육군사관학교가 국방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진경 육사 교장은 “5G 인프라 구축을 통해 4차 산업혁명과 미래를 선도하는 군의 최정예 장교 양성기관으로서, 퍼스트 무버로서 핵심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

육사 생도가 VR 기반 정밀사격훈련 시뮬레이터로 전시 상황 사격훈련을 하고 있다.
<육사 생도가 VR 기반 정밀사격훈련 시뮬레이터로 전시 상황 사격훈련을 하고 있다.>
AR기반 지휘통제훈련에 참가한 생도가 AR 글래스를 착용하고 3차원 지형도를 보며 작전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있다.
<AR기반 지휘통제훈련에 참가한 생도가 AR 글래스를 착용하고 3차원 지형도를 보며 작전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