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s 클라우드 킥]레드햇,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생태계 선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레드햇이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생태계 구축으로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한다. 특정 서비스형인프라(IaaS)에 종속되지 않는 클라우드 특화 기술을 구현, 제공한다.

데미안웡 레드햇 아시아 부사장은 최근 “특정 하드웨어(HW)나 소프트웨어(SW), 퍼블릭 클라우드 기업에 종속되지 않도록 하는 게 레드햇 전략”이라며 “레드햇 오픈 스탠다드 인증을 획득한 기업 클라우드에서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데미안웡 레드햇아시아 부사장
<데미안웡 레드햇아시아 부사장>

오픈시프트와 오픈스택 등 컨테이너·오토스케일링 클라우드 환경에 특화된 필수기술을 제공한다. 레드햇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물론 프라이빗·퍼블릭 클라우드까지 오픈 생태계를 제공한다.

레드햇은 컨테이너 환경 구현에 필요한 쿠버네티스 오픈소스 기술 지원에 강점이 있다. 레드햇은 쿠버네티스 배포판인 오픈시프트를 활용, IaaS 벤더에 관계없이 컨테이너 환경을 지원한다. 쿠버네티스 기여도는 구글에 이은 2위다. 아마존웹서비스(AWS)와 마이크로소프트(MS)는 물론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물론 나라별 로컬 사업자 중 레드햇 인증을 받은 기업과 호환 가능하다.

웡 부사장은 “레드햇은 상호운용성과 유연성 제공으로 인증을 획득한 퍼블릭과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옮겨다닐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며 “기업고객이라면 한국은 물론 세계 어디로든 워크로드를 가져갈 수 있어 정보기술(IT) 인프라를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레드햇은 고객이 확장성과 가시성, 통제성을 확보하도록 지원한다. 설계 단계부터 퍼블릭 클라우드,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도록 밑그림을 그린다. 기업 정책에 따라 자유롭게 벤더를 선택하고 쉽고 유연하게 여러 인프라에 접근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한다.

레드햇은 국내시장에서 클라우드로 옮길 수 있는 워크로드 중 20% 정도가 전환됐다고 평가했다. 80%가 남아있어 시장 성장 잠재력이 있고 기업 간 경쟁이 치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웡 부사장은 “레드햇은 오픈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중심으로 시장 확대에 참여하고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신뢰성과 보안을 갖추고 특정 벤더에 종속되지 않고 클라우드 환경을 구현할 수 있다는 강점을 적극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레드햇은 롯데카드와 롯데정보통신, 국가정보자원관리원(NIRS) 등에 오픈스택과 오픈시프트 등 클라우드 솔루션을 제공하는 등 국내 레퍼런스를 확대했다. 국내 투자는 최근 수년간 확대되고 있다. 클라우드 분야는 물론 금융·통신·공공 산업에 대한 전문성을 고도화하고 긴밀히 지원할 수 있도록 비즈니스를 지속 확장한다.

IBM 인수합병 절차가 완료되더라도 현행 사업체제를 유지한다. IBM 고객 중 레드햇 고객이 아닌 회사를 시작으로 비즈니스 확장을 시도하고 클라우드와 오픈소스 R&D도 강화한다.

웡 부사장은 “IBM 인수 발표 당시 R&D 투자를 원활히, 신속하게 하겠다고 밝혔다”며 “개발 속도가 빨라지는 등 클라우드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확실한건 IBM에 인수되더라도 독립 사업체계는 유지한다”며 “IBM과 경쟁관계에 있지만 레드햇 생태계에 들어와 있는 기존 파트너와 사업관계 유지를 위해 독립성을 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