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T, 출연연 4차 인재 양성사업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출연연 4차인재 양성사업 직무훈련과정을 진행하는 모습
<출연연 4차인재 양성사업 직무훈련과정을 진행하는 모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이사장 원광연)는 '2019년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4차 인재 양성사업' 직무훈련과정에 착수한다고 15일 밝혔다.

4차 인재 양성사업은 정부의 2018년 일자리 지원 사업 일환이다. 만 34세 이하 미취업 청년을 교육해 청년 취업과 기업 혁신성장을 지원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현장 실무 기반 신산업 기술분야 핵심인재 양성이 목표다.

NST는 지난 2월 13일부터 3월 10일까지 한 달간 지원자를 모집, 상반기 직무훈련생 648명을 선발했다. 지난 1일부터 2주간 공통집체교육을 실시했고, 15일부터 25개 출연연이 운영하는 54개 직무훈련프로그램을 시작했다. 빅데이터 분석, 블록체인 개발, 로봇·미디어 프로그래밍, 사물인터넷(IoT) 기술 활용 등이 주 내용이다.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수도권·대전 지역 편중을 완화하고 지역인재 양성에 초점을 맞춘다. 대구·광주·정읍 3개 지역별 공동운영 융합프로그램을 개설하고 해당지역 내 출연연 간 융합인재양성을 위해 교육 및 취업활동을 공동 지원한다.

하반기 직무훈련생은 8~9월 모집한다. 훈련과정은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 6개월이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