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경북, 원전해체연구소 설립·운영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5일 고리원전 현장에서 열린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업무 협약식(앞줄 왼쪽 두번째부터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정재훈 한수원 사장, 성윤모 산업부 장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15일 고리원전 현장에서 열린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업무 협약식(앞줄 왼쪽 두번째부터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정재훈 한수원 사장, 성윤모 산업부 장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산업통상자원부와 부산시, 울산시, 경북도,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해체산업 육성에 협력한다.

산업부와 3개 지자체, 한수원은 15일 부산 기장군 고리1호기 현장에서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정부와 지자체, 한수원은 이 협약에서 부산, 울산 경계 일원에 원전해체연구소 본원을 설립하고, 중수로 원전 4기가 위치한 경주에 가칭 중수로해체기술원을 설립하기로 했다.

원전해체연구소는 원전해체산업의 구심점으로 영구정지된 고리1호기의 안전 해체를 위한 기술개발, 상용화 및 실증을 위한 테스트베드, 인력양성 기능을 수행한다. 이를 위해 원자로 모형(Mock-up), 제염성능 평가시설, 절단설비 등 핵심장비를 구축한다. 동남권 소재 원전기업의 해체산업 참여도 지원한다.

산업부는 연구소설립준비단을 내달에 출범해 인력선발, 장비구입, 기술실증 등 연구소 설립 사전 업무를 지원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성윤모 산업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과 원자력 관련 유관기관, 두산중공업, GS건설 등 원전 전문기업·연구기관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