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연료전지·소재사업 독립회사로 키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두산이 연료전지 사업과 전지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사업을 별도 법인으로 분할해 독자 사업으로 키운다.

두산은 15일 이사회를 열어 연료전지와 소재사업 부문을 분할하기로 결정하고 두산퓨얼셀과 두산솔루스를 각각 설립한다고 공시했다. 두 신설 회사는 독자 경영체제를 갖추고, 주식시장에 각각 상장할 예정이다.

두산 관계자는 “연료전지와 소재사업 분야는 최근 시장 상황과 전망을 볼 때 빠른 성장이 예상돼 공격적인 경영을 통한 시장 선점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독자 경영체제를 갖춰 대내외 경영환경에 발빠르게 대처하고 전문성을 강화함으로써 성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퓨얼셀 사업 분야는 발전용 연료전지 사업이다. 국내 발전용 연료전지 사업은 정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2040년까지 연평균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두산퓨얼셀은 시장 진입 후 3년 만인 지난해 처음으로 수주 1조원을 넘겼다. 올해 수주는 1조36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두산솔루스는 원천 기술을 보유한 전지박과 OLED 등 전자소재와 화장품, 의약품 등에 활용되는 바이오소재 사업을 주력으로 한다. OLED 시장은 기존 스마트폰 중심에서 TV와 자동차 패널 등으로 확대되고 있어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전지박 시장은 전기차 시장 급성장에 따라 2025년까지 연평균 42%의 급성장이 예상된다.

두산은 두 회사 분할과 재상장 안건을 오는 8월 13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승인을 받아 10월 1일을 분할기일로 분할할 예정이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