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지주, 현대오일뱅크 지분 17% 아람코에 매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사진=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사진=현대오일뱅크)>

현대중공업지주는 보유 중인 현대오일뱅크 지분 17.0%를 1조3749억원에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아람코는 또 현대중공업지주가 보유한 지분 2.9%에 대한 콜옵션도 보유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지주와 아람코는 지난 1월 28일 현대오일뱅크 지분 19.9%를 최대 1조8000억원에 인수하는 투자합의를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투자합의에 따라 아람코는 우선 지분 17.0%를 인수하고, 나머지 2.9%는 콜옵션으로 보유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번 매각에 따라 아람코는 현대오일뱅크의 2대 주주가 됐다. 현대중공업지주 지분율은 74.1%로 낮아졌다. 아람코가 향후 콜옵션을 행사하면 지분율은 71%로 낮아진다.

아람코는 에쓰오일 지분도 63% 보유한 최대주주다. 현대오일뱅크 지분을 20% 이상 인수하면 현대오일뱅크를 에쓰오일의 계열사로 편입해야 하기 때문에 20% 미만으로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