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업계 최초 '친환경 비닐 포장재'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17일부터 상품 배송 단계에 업계 최초로 친환경 비닐 포장재를 도입한다고 16일 밝혔다.

친환경 비닐 포장재는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100% 식물성 '바이오매스 합성수지'(사탕수수 바이오 PE)를 원료로 만들었다. 바이오매스 합성수지는 생산 과정에서 기존 석유 원료의 일반 합성수지(PE)보다 이산화탄소 발생량이 70% 가량 적다. 환경 호르몬 등 유해물질에 관한 안전성도 입증 받았다.

롯데홈쇼핑은 17일부터 TV 방송으로 판매하는 LBL, 라우렐, 아이젤 등 단독 패션 브랜드 상품 배송에 우선 도입한다. 향후 전체 패션 상품으로 단계적으로 확대 적용한다.

현재 롯데홈쇼핑에서 패션 상품 배송에 사용되는 비닐 포장재는 연간 약 400만장이다. 앞으로 단독 패션 상품 배송에 친환경 비닐 포장재 50만장을 사용할 예정이다. 약 32.9t에 달하는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반기 환경부 친환경 인증 심사로 '환경표지인증'도 받을 계획이다.

김재겸 롯데홈쇼핑 지원본부장은 “친환경 비닐 포장재 제조 단가는 기존 대비 약 60% 더 높지만 탄소 저감 및 지속 가능한 사회를 구축하기 위해 도입했다”면서 “앞으로도 포장 및 배송 과정 전반에 걸쳐 친환경 부자재 사용을 확대하고 탄소 발생을 줄이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롯데홈쇼핑, 업계 최초 '친환경 비닐 포장재' 도입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