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모두의 상실" 위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와 관련해 안타까움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노트르담 대성당은 인류 역사의 중요한 보물 중 하나”라며 “우리 모두의 상실”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모두의 상실" 위로

문 대통령은 “참담하지만, 누구보다 프랑스 국민들의 안타까운 마음이 클 것”이라며 “함께 위로하며, 노트르담 대성당을 복원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문 대통령은 “프랑스 국민들의 자유와 평등, 박애의 정신은 화재에 결코 꺾이지 않는다”며 “마크롱 대통령께서도 용기를 잃지 않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화재는 15일(현지시간) 오후 6시 50분쯤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작됐다. 이후 불길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면서 1시간 만에 첨탑이 붕괴됐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