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상추 길러 먹는" LG전자 식물재배기 '하베스'...렌탈로 하반기 출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상추 이미지컷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상추 이미지컷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LG전자가 올해 하반기에 식물 재배기 가전 '하베스'를 렌털제품으로 출시한다. 집에서 유기농 깻잎, 상추 같은 채소를 길러 먹는 신개념 자동 식물 재배 기계다. 환경오염, 미세먼지 심각성이 대두되면서 안전한 먹거리를 찾는 수요가 높아지는 시장 분위기를 반영했다. LG전자는 이 제품으로 새로운 시장 창출에 나설 전망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식물 재배기 브랜드 이름을 '하베스'로 정하고 올 하반기 출시를 준비 중이다. 시제품 개발은 마쳤다. 제품 안전성 테스트와 가격 정책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하베스는 가정용 제품을 우선으로 출시한다. 초기 시장 반응이 좋았을 땐 향후 식당, 급식 등 기업과 기업 간 거래(B2B) 제품으로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하베스는 소형 냉장고 크기만 한 식물 재배기에 모종을 직접 심고 키우는 일련의 재배 활동을 집 안에서 하게 한다. 소비자가 모종만 심으면 햇빛 역할을 하는 광원, 물과 영양분을 주는 자동 시스템 등이 알아서 식물을 키워낸다. 계절과 날씨에 상관없이 집에서 농약 없는 건강한 채소를 재배해 바로 먹을 수 있다.

하베스는 발광다이오드(LED)를 이용한 광원 기술, 온습도 제어 센서, 식물 성장에 필요한 무기 양분인 양액 등 다양한 전문 기술을 요구하는 제품이다. 냉동 공조 시스템과 온습도 제어 센서 등 LG전자 가전 사업 핵심 기술을 총망라한다. 계열사인 LG이노텍에게 공급받는 LED모듈 도 활용한다.

해외의 상업용 식물 재배기 예시
출처 - 농림축산식품부
<해외의 상업용 식물 재배기 예시 출처 - 농림축산식품부>

LG전자는 하베스를 렌탈 방식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수백만 원에 이르는 고가 기계이기 때문이다. 또 생소한 기계인 만큼 전문가의 관리도 필요하다. 케어 서비스가 동반된다. 매달 고객이 선택한 채소 모종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꾸밀 계획이다.

식물 재배기 시장은 아직 국내에선 미미하다. 교원그룹이 식물 재배기 '웰스팜'을 선보이며 틈새시장을 확대하는 수준이다. 소비자에게 아직 생소한 기계이고 가격이 비싼 고관여 제품인 만큼 LG전자는 이 분야 홍보와 마케팅에 힘을 실을 것으로 보인다.

세계 시장에서는 식물 재배기 관심도가 비교적 높다. 그만큼 수출 비즈니스 성장성도 높게 점쳐진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세계 원예용품 소매업 시장은 매해 가파른 성장을 보인다. 시장 규모는 미국이 가장 크다. 시장 성장 속도는 중국이 가장 빠르다. 중국 소비 수준이 높아지면서 건강을 생각한 친환경 유기농 식품에 대한 관심과 수요도가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해외의 가정용 식물 재배기 예시
출처 - 농림축산식품부
<해외의 가정용 식물 재배기 예시 출처 - 농림축산식품부>

의류관리기, LED 피부 마스크, 가정용 맥주제조기 등 '세상에 없던 가전'을 선도적으로 시장에 선보여온 LG전자는 식물재배기로 새로운 시장 창출을 목표로 삼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아직 식물 재배기는 초기 시장이지만 향후 성장 가능성은 높다”면서 “신 가전을 선보여온 LG전자가 어떻게 시장을 확대해 나갈 지 관심이다”라고 말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