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내 과도한 산성 축적, 사망위험 최대 15배 높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세중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교수
<김세중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교수>

분당서울대병원(원장 전상훈)은 김세중 신장내과 교수팀이 체내 산성 유발 물질이 과도하게 축적되면 급성 신손상과 사망위험까지 높일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신장은 우리 몸이 중성 상태로 유지되도록 산과 염기 균형을 조절한다. 산염기 조절에 이상이 생겨 산성화를 일으키는 물질이 몸속에 쌓으면 장기에 영향을 미치는 대사성 산증이 발생한다.

김세중 교수팀은 대사성 산증이 만성 악화가 아닌 급성 신손상과 연관 있는지 연구했다. 2013년 입원한 분당서울대병원 전체 입원 환자 중 1만7320명 자료로 대사성 산증이 발생한 환자를 분류했다. 신장 기능 손상여부와 사망률을 분석했다.

1만7320명 환자 중 입원시점에 대사성 산증이 발생한 환자는 4488명으로, 약 25%를 차지했다. 이 환자에서는 급성 신손상 발생 위험이 1.57배 증가했다. 산증 정도가 심할수록 급성 신손상 발생 위험도 더 증가했다.

대사성 산증 환자는 사망위험 역시 증가했다. 정상 환자와 비교해 90일 사망률은 1.3배, 1년 사망률은 1.31배 높았다. 대사성 산증과 급성 신손상이 함께 나타나는 경우 사망률이 최대 15배 증가했다.

김세중 교수는 “신장 기능과 관련 이상신호를 종합해 보면 환자 예후나 사망위험을 미리 확인할 수 있고,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다각적인 임상 정보를 확보해 이용한다면 파생 가능한 질병이나 예후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예측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