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WIS 2019]〈상〉스마트 세상 일굴 혁신 기술 한자리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월드IT쇼(WIS) 2019가 오는 24일 서울 코엑스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27일까지 나흘간 전시회를 비롯해 콘퍼런스, 동시·부대행사를 통해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지난해 행사 모습.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월드IT쇼(WIS) 2019가 오는 24일 서울 코엑스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27일까지 나흘간 전시회를 비롯해 콘퍼런스, 동시·부대행사를 통해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지난해 행사 모습.>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월드IT쇼(WIS) 2019'가 24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막을 올린다. 27일까지 나흘 일정의 전시회를 비롯해 콘퍼런스, 동시·부대행사를 통해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세계 최초 상용화를 시작한 5세대(5G) 이동통신뿐만 아니라 디지털 콘텐츠, 미디어, 인공지능(AI), 디바이스, 소프트웨어(SW) 등 ICT 융합과 서비스로 구현되는 스마트 세상을 체험할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산업통산자원부가 후원하는 'WIS 2019'의 주제는 '스마트 이노베이션'이다. 4차 산업혁명의 문턱을 넘어 ICT 기반으로 달라질 미래 삶과 산업을 조망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WIS 2019에는 SK텔레콤, KT, 현대자동차, 퀄컴 등 국내외 500여개 기업이 1500개 부스를 차리고 첨단 기술과 제품·서비스를 선보인다.

ICT 기업은 제품 홍보와 판로 개척 기회, 관객은 비즈니스 혁신과 전략 수립에 필요한 최신 정보를 각각 얻을 수 있다. 관람객은 분야별 첨단 기술과 서비스 체험이 가능하다.

주요 전시 분야는 5G, 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핀테크, 블록체인, 커넥티드카, 스마트 디바이스, 스마트홈·스마트시티 등이다.

특히 SK텔레콤과 KT가 선보일 5G 상용화 서비스가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동시·부대행사도 WIS 2019를 풍성하게 만든다. 정부 ICT 연구개발(R&D) 성과를 민간에 이전, 기술 교류 마당으로 활용되는 'ICT 기술사업화 페스티벌'은 중소기업 관심이 지대한 행사다.

대학 ICT 연구 성과를 소개하는 'ICT 미래인재포럼'은 국내 대표 산·학·연 축제로 자리매김했다. 독창적이고 참신한 미래 기술을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WIS 참가 기업 가운데 가장 주목받은 제품과 기술을 선정하는 '올해의 WIS 혁신상' 선정 및 시상, '신제품·신기술 발표회', 보안 콘퍼런스 'SoT 세미나'도 열린다. WIS 혁신상은 올해부터 장관상이 도입되며 행사 수준이 격상됐다.

'2019 WIS 글로벌 ICT 트렌드 인사이트'에서는 KT, 퀄컴코리아, GE헬스케어코리아, LG전자 등 주요 기업 임원들이 강연한다. 국내외 ICT 리더와 종사자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ICT 트렌드와 발전 방안을 논의한다.

중소·벤처기업 교류 활성화와 해외 진출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해외 통신사업자를 비롯한 ICT 빅바이어와 국내 기업 간 1대1 수출 상담이 이뤄지는 '글로벌 ICT 빅바이어 수출상담회'가 열린다. 지난해 WIS 2018에서는 7082만달러(약 800억원)에 해당하는 390건의 비즈니스 상담이 이뤄졌다. 중소기업 해외 진출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할 '해외진출전략 세미나'도 개최된다.

지난해 행사에는 12만2703명이 참관했다. 올해는 이보다 많은 관람객이 행사장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행사 관련 사항은 홈페이지(worlditshow.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표〉월드IT쇼 2019 개요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월드IT쇼(WIS) 2019가 오는 24일 서울 코엑스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27일까지 나흘간 전시회를 비롯해 콘퍼런스, 동시·부대행사를 통해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지난해 행사 모습.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월드IT쇼(WIS) 2019가 오는 24일 서울 코엑스에서 화려한 막을 올린다. 27일까지 나흘간 전시회를 비롯해 콘퍼런스, 동시·부대행사를 통해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지난해 행사 모습.>
[미리보는 WIS 2019]〈상〉스마트 세상 일굴 혁신 기술 한자리에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